Research

Research

광학 항암치료 효과 극대화를 위한 차세대 나노테라노스틱 기술 개발

  • POSTED DATE : 2021-08-20
  • WRITER : 화학과
  • HIT : 76
  • Research Areas : Physical Chemistry
  • Researcher : 화학과 이진용 교수, 임종현 연구원

                                                                           이진용 교수, 임종현 석박통합과정


화학과 이진용 교수(공동 제1저자 임종현 석박통합과정)와 고려대학교 김종승 교수(공동 제1저자 신진우 석박통합과정, 구세영 박사)가 공동 연구를 통해 "기존의 광치료법에 최대 광자 활용 전략을 도입하여 항암 치료의 난제인 저산소 조건의 암치료 효율을 증가시킬 수 있는 차세대 나노테라노스틱(Nanotheranostic)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저산소증 항암치료효과 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광치료법은 광감각제(Photosensitizer)가 특정 파장대의 빛에 반응하여 발생시키는 활성산소종(Reactive oxygen species, ROS) 혹은 열을 이용하여 암세포를 제거하는 치료법이며 광감각제의 광자 활성 경로에 따라 크게 광역학 치료(Photodynamic therapy, PDT)와 광열 치료(Photothermal therapy, PTT)로 나뉜다. 광치료법은 외과적 수술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표적 부위에만 빛을 조사하여 선택적으로 암세포를 제거할 수 있기에 기존의 화학요법과 방사능 치료법에 비해 부작용이 훨씬 적은 차세대 암 치료법으로써 주목받아왔다.


암세포는 빠른 세포분열에 의해 무분별하게 증식하는 특징을 가지며 이 과정에서 혈관의 비균일 분포에 의한 산소공급 저해로 암 조직내에 산소 농도가 낮아지는 저산소 환경이 조성된다. 종양 내부에 존재하는 저산소 조건의 암세포는 다양한 생존경로가 활성화되어 있으며 정상 산소(Normoxia, 21% 산소)조건의 암세포보다 높은 항암 치료 저항성을 가지고 있어 암의 재발을 야기하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광역학 치료는 산소를 소모하여 발생시킨 활성산소종으로 암세포를 사멸시키는데, 충분한 양의 산소가 존재하지 않는 저산소증 암세포의 경우에 치료 효율이 현저히 낮아지는 한계가 있었으며 암세포의 내제적인 고온-내성 기작이 발생할 경우 광열 치료의 효율이 낮아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현 광학 항암 치료법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존 광감각제의 광자 효율 개선을 통한 최대 광자 활용 방법을 연구했고 그 결과, 단일 레이저 조사에 의해 광역학/광열치료(PDT/PTT)가 동시에 활성되며 암세포의 미토콘드리아에 축적되어 치료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암 표적 나노테라노스틱 시스템(MsPDTT NP)을 개발했다. 또한 연구팀에 의해 고안된 나노테라노스틱 시스템은 듀얼모드 영상촬영(광음향/형광 이미징)이 가능하여 치료 과정을 추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광자 효율 개선을 통한 듀얼모드 영상촬영과 광치료법의 메커니즘을 이론적 계산을 통해 상세히 입증했으며, MsPDTT NP를 이용하여 저산소 조건의 암세포에서도 정상 산소 조건의 암세포와 마찬가지로 효과적인 항암 치료가 가능함을 확인했다. 또한 듀얼모드 이미징을 통해 MsPDTT NP가 암세포의 미토콘드리아에 선택적으로 축적되어 정상 세포에는 비독성을 가지며 암세포에만 효과적인 독성을 지님을 확인했다.

김종승 고려대 교수는 "최대 광자 활용 전략을 통해 고안된 차세대 나노테라노스틱 시스템의 개발로 기존 광치료법의 문제점을 개선하여 치료와 진단을 동시에 가능하게 하고 저산소 환경의 암 치료한계를 극복함으로써, 향후 혁신적 광치료법 개발의 초석을 다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리더연구자지원사업과 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셀(Cell)’의 자매지 「매터(Matter)」 (IF=15.589)에 7월 7일 논문으로 게재됐다.

※ 논문정보
- 논문명 : Mitochondria-targeted nanotheranostic: Harnessing single-laser-activated dual phototherapeutic processing for hypoxic tumor treatment
- 저자 : 김종승 교수 (교신저자/고려대), 이진용 교수 (공동교신저자/성균관대), 신진우 석박사통합과정 (제1저자/고려대), 구세영 박사 (공동제1저자/고려대), 임종현 석박사통합과정 (공동제1저자/성균관대)
- 저널명 : Matter
- DOI :doi.org/10.1016/j.matt.2021.05.022
- 키워드 : 듀얼모드 광치료제(Dual phototherapeutic agent), 미토콘드리아 표적 나노테라노스틱(Mitochondria-targeted nanotheranostic), 광역학치료(Photodynamic therapy), 광열치료(Photothermal therapy), 저산소증 암세포(Hypoxic cancer)


그림1

▲ 암세포 미토콘드리아 표적 나노테라노스틱(MsPDTT NP) 및 저산소증 항암 치료를 위한 단일 레이저 활용 듀얼 광치료법 모식도. 광자 효율 개선을 통해 고안된 암세포 미토콘드리아 표적 나노테라노스틱(MsPDTT NP)는 증진된 투과 및 유지효과(Enhanced permeability and retention effect, EPR)를 통해 종양조직에 축적된다. 종양 환경 내에서 방출된 광감각제의 미토콘드리아 표적기에 의해 암세포 미토콘드리아에 축적되고, 단일 레이저 조사에 의해 광역학/광열치료(PDT/PTT)가 동시에 활성되어 암세포를 사멸시킨다.


그림2

▲ (그림2) 암세포 미토콘드리아 표적 나노테라노스틱 광치료법 세포독성 측정 및 세포 영상 촬영 결과최대 광자 활용 전략을 통해 고안된 차세대 나노테라노스틱 시스템은 단일 레이저 조사에 의해 광역학/광열치료(PDT/PTT)가 동시에 활성되기에 저산소 조건의 암세포에서도 정상 산소 조건의 암세포와 마찬가지로 효과적인 항암 치료가 가능하다.


그림3

▲ (그림3) 암세포 미토콘드리아 표적 나노테라노스틱 듀얼모드 이미징을 통한 영상 촬영 결과최대 광자 활용 전략을 통해 고안된 차세대 나노테라노스틱 시스템은 듀얼모드 이미징(광음향/형광 이미징)을 통한 실시간 영상화가 가능하다. (이미지 및 설명 : 고려대 김종승 교수)



관련 기사 : https://www.ekn.kr/web/view.php?key=20210728010004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