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arch

Research

"Photocatalytic Concrete Blocks for Air Purification"

  • POSTED DATE : 2019-04-18
  • WRITER : 화학과
  • HIT : 47
  • Research Areas : Physical Chemistry
  • Researcher : YoungDoK Kim

미세먼지 대란속에 대기를 정화시키는 광촉매 콘트리트 제품이 국내 환경중소기업에서 개발됐다.

자연과환경 기술연구소는 최근 성균관대 화학과 김영독 교수 연구팀 및 제이치글로벌과 함께 미세먼지 원인 물질을 정화하는 '대기정화 콘크리트 블록'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자연과환경은 지방자치단체와 '대기정화 콘크리트 블록'의 시범 설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성균관대 김영독 교수(오른쪽)가 대기를 정화시키는 신소재 개발을 외국인 연구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김 교수는 휘발성유기화합물 아세트알데하이드를 흡착시켜 가시광 LED 조명으로 분해시키는 소재를 개발했다. 신소재를 학교 운동장 넓이(5000㎡) 만큼 설치할 경우 시간당 50g의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한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발암물질로 미세먼지의 원인 물질로 알려져 있다.


원천기술을 환경나노소재 연구개발 기업인 제이치글로벌에서 양산화했고, 자연과환경에서 이 기술을 접목시켜 유해물질을 제거하는 콘크리트 블록 개발에 성공했다. 기존 광촉매 기술은 태양광의 극히 일부인 자외선에서만 유해물질을 분해하며, 가시광선에서는 효율을 보이지 않는다.


자연과환경 관계자는 "가시광선으로 유해물질을 분해하는 효능을 보이는데, 낮에는 물론 야간 가로등 조명하에서도 기능을 해 대기정화 및 미세먼지 원인물질 제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